ohfun

"하늘나라 가기 이틀 전 나를 조용히 부르더니..." 11주기 맞은 故 최진실에게 딸 최준희가 쓴 편지

2019.10.04. 16시05분|유보경 기자

최진실 최준희 1

광고

PC 버전으로 이동
Copyright © ohfun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