ohfun

"누군가 선택해주기를 기다리지 않겠다" YG 떠난 씨엘이 '새벽부터' 직접 남긴 장문의 글

2019.12.02. 10시55분|유보경 기자

씨엘 1

광고

PC 버전으로 이동
Copyright © ohfun All rights reserved.